의료원 소식

KOREA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ALUMNI ASSOCIATION

고려대의료원, 몽골 심장병 어린이에게 새 삶 선물

2023-12-14
조회수 229

고려대의료원, 몽골 심장병 어린이에게 새 삶 선물

설립 100주년 맞는 2028년까지, 100명의 생명 살리기 캠페인 개시

                                                                         


 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윤을식)이 몽골 심장병 어린이에게 새 삶을 선물했다.

고려대의료원은 국제 NGO인 사마리안퍼스와 협력해 몽골의 환아 초크자야 나랑무크(여, 만 10세)에 대한 치료를 진행했다고 12월 14일 밝혔다. 사마리안퍼스는 몽골에서 고려대병원으로의 이송을 지원하였으며, 고려대병원은 환아를 위한 치료비 전액을 지원했다.

초크자야 나랑무크는 우심방과 좌심방 사이의 결손으로 심장 내 혈류가 새는 선천성 심장병인 심방중격결손을 앓고 있어 일상생활에 지장이 겪을 뿐 아니라 친구들과 어울려 뛰노는 것을 최고의 소원으로 여겨 왔다. 또한, 환아 부모의 하루 일당은 약 6,000원 정도로 외부의 도움 없이는 심장병 치료는 꿈꿀 수 없는 상황이었다.

11월  22일 입국한 초크자야 나랑무크는 입원과 동시에 각종 검사를 실시해 심방중격결손 치료를 위한 준비를 마치고, 이틀 후 시술을 통해 건강한 심장을 얻게 되었다.

이번 시술을 집도한 이주성 교수(안암병원 소아청소년과)는 “몽골의 어려운 의료 환경과 환자 가족의 힘든 경제적 여건 때문에 아이가 그동안 눈물로 지내온 시간을 생각하면 정말 가슴이 아팠다”라며 “이제는 친구들과 재밌게 뛰놀고, 희망을 찾아 공부도 열심히 해서 건강하고 훌륭한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윤을식 의무부총장은 “의대 100주년이 되는 2028년까지 개발도상국 환자 100명 치료를 시작하는 첫 환자로 초크자야 나랑무크 어린이를 만나게 됐고, 건강을 찾게 해줘 오히려 고려대의료원이 기쁨을 얻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한편, 고려대의료원은 의대 100주년을 맞는 2028년까지 개발도상국 환자 100명을 치료하는 프로젝트를 전격 추진해 사랑과 나눔, 인술과 박애의 정신을 세계에 실천할 계획이다. 의료원은 그간 진료비 지원 사업은 물론 개발도상국 보건전문인력 연수, ESG 사업, 미래를 위한 의료 교육 사업, 국가 재건 및 복원 지원 프로젝트 등 다채로운 사업을 펼치고 있다.

0